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붕어 한 수 티는 스토리

블로그 이미지
"붕어 한 수는 해야지... 붕어 한 수 했으면 되었지..." 집안.. 공장.. 사는이야기
덕산포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61)
붕어 한 수 조행기 (164)
붕어 한 수 알리미 (21)
보도자료 (1)
집안이야기 (16)
공장이야기 (50)
사는이야기 (46)
작은 리뷰 (58)
안전메뉴 (4)

Recent Trackback

Archive

My Link

  • Total157,196
  • Today5
  • Yesterday18

1층 마당이라고 해서 좋기는 한데, 정작 나가보기도 쉽지는 않다. 한번 나가 사진에 담다. 이름 모르는 식물들... 아시는 분은 이름매겨 주시기를... 해피 가슴줄을 연구해서.....

대학시절에는 수색역 신촌역이 저기 어디로 놀러가는 기차역이었나본데... 여튼 기차타는 일은 좀 신선한 기분. 가는 길에 호암아트홀도 지나고... 구서울역사 원형복원 및 문화공간.....

술기운이었을까? 어쨌든 엄청나게 재미있게 보았다. 박수도 많이 치고, 공연후에도 열심히 탄성의 박수를 보냈다. 공연하는 분들도 액션이 커서 고생이지만. 불려나온 두 분의 관객도.....

아직도 북쪽은 얼음이 채 녹지 않았죠. 얼음낚시를 하다보면 물낚시가 생각나는 시기가 도래하죠. 꾼들의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니까요. ㅎㅎ 2.5치 붕어를 간신히 보고, 꽝.....

올 겨울 추운 덕에 안면도도 많이 얼었다. 물낚시는 몇번 가보았으나, 얼음낚시를 안면도에서 해보기는 처음. 중장저수지를 거쳐 여러 사연을 뒤로 하고 마침내 중장수로(율포각지).....

<사랑했던 놈 사랑하는 놈 상관없는 놈> 2010.1.7 ~ OPEN RUN (9월까지는 할 모양...) 대학로 솔나무극장(70석 규모나 될까? 10명 남짓 관객이라도 있는 그.....


평일 밤공연보다는 관객 규모가 떨어졌다.
이번엔 2층에서 관람. 여석이 많이 있다.
1층 관람 때보다 오디오 웅장함이 떨어지지만, 멀찍이서 전체를 관람하는 맛은 있다...




대성당들의 시대 | LE TEMPS DES CATHEDRALES

 

아름다운 도시 파리 전능한 신의 시대 때는 1482년 욕망과 사랑의 이야기

우린 무명의 예술가 제 각각의 작품으로 이 이야기를 들려주려 해 훗날의 당신에게

대성당들의 시대가 찾아왔어 이제 세상은 새로운 천년을 맞지

하늘 끝에 닿고 싶은 인간은 유리와 돌 위에 그들의 역사를 쓰지

돌 위엔 돌들이 쌓이고 하루 또 백년이 흐르고 사랑으로 세운 탑들은 더 높아져만 가는데

시인들도 노래했지 수많은 사랑의 노래를 인류에게 더 나은 날을 약속하는 노래를

대성당들의 시대가 찾아왔어 이제 세상은 새로운 천년을 맞지

하늘 끝에 닿고 싶은 인간은 유리와 돌 위에 그들의 역사를 쓰지

하늘 끝에 닿고 싶은 인간은 유리와 돌 위에 그들의 역사를 쓰지

대성당들의 시대가 무너지네 성문 앞을 메운 이교도들의 무리

저들을 성 안으로 들게 하라 이 세상의 끝은 이미 예정되어있지 그건 이천년이라고















오디오 클 때 몰래 한 장.

두 장.

세 장. 에스메랄다가 십자가형으로 누워있고, 콰지모도, 프롤로, 페뷔스 3명이 사랑을 노래하는 장면, 기억하는 관객들이 많이 있을 겁니다.

아름답다 | BELLE 

 

벨 눈부신 그녀를 위해 있는 말 새처럼 날개짓하는 그녀를

아름다운 그녀를 바라볼 때면 난 마치 지옥을 걷고 있는 기분

그 치맛자락에 붙들린 내 눈길 이런 내 기도에 의미가 있을까

그 누가 그녀에게 돌을 던지는가 이 땅에 살아갈 가치도 없는 자

오 루시퍼, 오 단 한번만 그녀를 만져볼 수 있게 해주오 에스메랄다

벨, 너를 사로잡고 있는 악마가 신을 향한 내 눈을 가리는가

너로 인해 눈을 뜬 욕망에 갇혀 저 하늘을 더 바라 볼 수 없도록

원죄의 숙명을 안고 사는 여인 그녀를 향한 욕망은 죄악인가

그 천하고 더러운 한 여자의 등에 인류의 십자가가 놓여있는 듯

오 노트르담 오 단 한번만 그녀를 나의 것이 되게 해주오 에스메랄다

벨, 검은 너의 두 눈 유혹의 눈길 그 누구도 거부할 수는 없지

무지개처럼 치마를 휘날리며 춤추는 넌 내게 마법을 걸지

사랑이여 제발 날 용서해주오 신성한 결혼의 언약을 저버린

그 누가 네게서 눈을 뗄 수 있을까 이대로 굳어서 돌이 된다 해도

오 플뢰르 드 리스 나도 어쩔 수 없어 내가 원하는 사랑은 에스메랄다

그 치맛자락에 붙들린 내 눈길 이런 내 기도에 의미가 있을까

그 누가 그녀에게 돌을 던지는가 이 땅에 살아갈 가치도 없는 자

오 루시퍼, 오 단 한번만 그녀를 만져볼 수 있게 해주오 에스메랄다 에스메랄다





개인적으로는 신부가 부르는 "파멸의 길로" 노래가 가장 기억에 남고,
페뷔스가 두여자 사이에서 갈등하는 장면에서 무용수 5명?이 뒤에서 어둠과 조명 사이를 반복하며 역동적인 춤사위를 보여주는 장면이 제일 감동적인 무대로... 한표.




파멸의 길로 나를 | TU VAS ME DETRUIRE

 

내 핏줄을 흐르는 거친 욕망의   ???? 내 눈은 흐려지고 혼돈이 찾아왔지

이대로 빠져가네 누구도 나의 손을 잡아주지를 않아 난 침몰하고 있어

파멸의 길로 날 빠뜨린 너 널 저주하겠어 삶이 끝날 때까지

파멸의 길로 절망의 길로 왜 깨닫지 못했나 처음 만난 그 밤부터

파멸의 길로 절망의 길로 날 빠뜨렸지. 

죄악과 망상 속에 욕망은 날 비웃지 참혹한 고통 속에 날 고문하고 있지

환상인줄 알면서 난 너의 꿈을 꾸지 치마를 휘날리며 춤추는 그 모습을

파멸의 길로 날 빠뜨린 너 널 저주하겠어 삶이 끝날 때까지

파멸의 길로 절망의 길로 왜 깨닫지 못했나 처음 만난 그 밤부터

파멸의 길로 절망의 길로 날 빠뜨렸지. 

그 어떤 욕망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얼어붙은 가슴에 한 그루 푸른 나무

달빛보다 신비한 한 여자의 눈빛에 난 불꽃에 휩싸여 잿더미가 되었지

파멸의 길로 날 빠뜨린 너 널 저주하겠어 삶이 끝날 때까지

파멸의 길로 절망의 길로 왜 깨닫지 못했나 처음 만난 그 밤부터

파멸의 길로 절망의 길로 날 빠뜨렸지. 

파멸의 길로 

절망의 길로 파멸의 길로 날 빠뜨렸지.






 

 | LUNE

 

달, 높은 곳에서 이 거릴 비추는 보라 사랑의 혹독한 고통을 

밤을 지키는 너는 듣고 있는가 여기 이 땅이 부르는 노래를

한 남자가 목놓아 우네 오직 한 여자에게 그의 인생 전부를 바칠 불행한 남자

달, 희미해지는 너는 듣고있는가 지금 울려 퍼지는 그 절규는

울부짖는 콰지모도 모든 세상을 넘어 그 곳 하늘 끝까지 그의 서글픈 목소리가

달이 지친 그의 영혼에 이젠 위로의 손길을

달, 시인의 펜을 그댄 지켜주길 보라 사랑의 고통을 사랑, 그 고통




커튼콜... (SKM 파일을 그냥 올렸는데, 오디오는 안나오네...쩝..)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