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붕어 한 수 티는 스토리

블로그 이미지
"붕어 한 수는 해야지... 붕어 한 수 했으면 되었지..." 집안.. 공장.. 사는이야기
덕산포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64)
붕어 한 수 조행기 (167)
붕어 한 수 알리미 (21)
보도자료 (1)
집안이야기 (16)
공장이야기 (50)
사는이야기 (46)
작은 리뷰 (58)
안전메뉴 (4)

Recent Trackback

Archive

My Link

  • Total158,265
  • Today0
  • Yesterday10

1층 마당이라고 해서 좋기는 한데, 정작 나가보기도 쉽지는 않다. 한번 나가 사진에 담다. 이름 모르는 식물들... 아시는 분은 이름매겨 주시기를... 해피 가슴줄을 연구해서.....

대학시절에는 수색역 신촌역이 저기 어디로 놀러가는 기차역이었나본데... 여튼 기차타는 일은 좀 신선한 기분. 가는 길에 호암아트홀도 지나고... 구서울역사 원형복원 및 문화공간.....

술기운이었을까? 어쨌든 엄청나게 재미있게 보았다. 박수도 많이 치고, 공연후에도 열심히 탄성의 박수를 보냈다. 공연하는 분들도 액션이 커서 고생이지만. 불려나온 두 분의 관객도.....

아직도 북쪽은 얼음이 채 녹지 않았죠. 얼음낚시를 하다보면 물낚시가 생각나는 시기가 도래하죠. 꾼들의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니까요. ㅎㅎ 2.5치 붕어를 간신히 보고, 꽝.....

올 겨울 추운 덕에 안면도도 많이 얼었다. 물낚시는 몇번 가보았으나, 얼음낚시를 안면도에서 해보기는 처음. 중장저수지를 거쳐 여러 사연을 뒤로 하고 마침내 중장수로(율포각지).....

<사랑했던 놈 사랑하는 놈 상관없는 놈> 2010.1.7 ~ OPEN RUN (9월까지는 할 모양...) 대학로 솔나무극장(70석 규모나 될까? 10명 남짓 관객이라도 있는 그.....


법륜스님 말씀 중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것이 하나 있다.
아이들끼리 싸울 때 혹은 아이 성적이 떨어져서 걱정해서 아이 성적을 올리는 방법을 물을 때 등 내 기억에, 아이들을 심하게 걱정하는 엄마들에게 하시는 말씀, 남편에게 숙이세요!
처음에는 이해가 안갔다. 아이 이야기에 왜 갑자기 남편 얘기가 나온다?
은연중에 아이들이 엄마가 아버지에게 하는 행동을 보고는 엄마 말을 무시하게 되는 것을 염려하시는 말씀이려니, 동감은 갔다. 남편으로서 남편 쪽을 응원해주니 즐겁기도 했을 터다.
그런데, 한가지, 우리 사회는 민주주의 사회라며? 조선시대에 살고 있는 양 하는 남편들은 잘못된 것이라며? 남편 위주, 아버지 위주의 가부장적 가족은 요즘에는 틀린 것이라고 했는데? 민주주의 형식안에도 가부장적 요소가 있어야 함을 스님은 이야기하는 것일까? 매개인(?)이신 괜찮아님은 혹 답해주실 수 있을까? 스님은 바쁘실테니...

물론 스님의 말씀을 지난 금요일에 열람하고, 전달하시는 괜찮아님의 글도 열람하고는 작은 감동을 느꼈다. 아들과 아내, 몇몇 지인들에게도 열람을 권유했다. 오랜만에 마음 평온해지는 경험이었다. 더 열람해보리.

스님 덕분에 부부간 언쟁도 "크게" 한번 있었다. 물론 싸움은 늘 사소한 것에서 출발하지만서도.
나는 스님의 말씀에 감동과 평온함을 느끼는데, 아내는 다 맞는 말이라면서도 물밀듯 밀려오는 감동은 없는 모양이다.
남편 생각 = 사람의 욕심이란 그치기 힘들구나.
남편 아직도 예전 생각 = 욕심이 사회를 굴러가게 하는 에너지인 것을...

'문제'는 '나의 것'으로 남는다 역시. 가족과 환경은 '내가 어쩌지 못하는 나의 문제'로 귀결하는 것이다.

그렇게 어울려 살고, 그렇게 가족과 사회는 흘러간다. 역사를 만드는 사람도 있고, 만들고자 하는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다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 영향력 혹은 열정이 크든 작든, 그렇게 인간과 사회는 어울려 흘러간다.




여기서 우회전하면 아마도 문호리수로가 나오고?

삼존지가려면 여기서 우회전성.

여기가 삼존리 교차로. 우회전 삼존지.

늘 안던 곳에는 대낚 하시는 어른들이 라면을 끓여드시려고 하여, 좀더 안쪽 한번 던져보고싶었던 곳에서 챔질하기 힘든 입질만 보고.




다시 늘 안던 자리로 이동. 어르신들은 점심 잡수시고 철수하신 모양.

붕애 후에 6-7치 한 수 올라옴. 예신은 없는 경향, 입질 시원, 붕어힘은 무척 '착하고'.


으잉, 힘을 꽤 쓰더니만, 이상하게 날렵한 붕어가 나오네? 수염없는 것으로 보면 붕어일텐데...

역시, 수염이 있구만. 자세히 보니 작은 수염 갖춘 잉어. 발갱이.

3년 이상만에 다시 찾은 듯한 월문온천. 성인 6,000원. 카드 가능. 안사람과는 차타고 가면서 언쟁 한번 하고, 차에서 추웠나? 낚시 후 저녁 무렵에 온천. 이동중에 자장면 한그릇씩. 자장면값이 5,000원. 서울보다 비싸요...

옥수수 사먹고, 토마토 5,000원어치 사고, 땅공 6,000원짜리 5,000원에 달라하고.

한 3년전 부부간에 가출해서는 갈 곳없어 새벽 3시에 도착해서 잔 곳. 그때는 일박에 3만원.

Trackback 2 and Comment 1
  1. 덕산포 2009.03.30 11:3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월문온천은 발안쪽에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