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붕어 한 수 티는 스토리

블로그 이미지
"붕어 한 수는 해야지... 붕어 한 수 했으면 되었지..." 집안.. 공장.. 사는이야기
덕산포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61)
붕어 한 수 조행기 (164)
붕어 한 수 알리미 (21)
보도자료 (1)
집안이야기 (16)
공장이야기 (50)
사는이야기 (46)
작은 리뷰 (58)
안전메뉴 (4)

Recent Trackback

Archive

My Link

  • Total157,196
  • Today5
  • Yesterday18

1층 마당이라고 해서 좋기는 한데, 정작 나가보기도 쉽지는 않다. 한번 나가 사진에 담다. 이름 모르는 식물들... 아시는 분은 이름매겨 주시기를... 해피 가슴줄을 연구해서.....

대학시절에는 수색역 신촌역이 저기 어디로 놀러가는 기차역이었나본데... 여튼 기차타는 일은 좀 신선한 기분. 가는 길에 호암아트홀도 지나고... 구서울역사 원형복원 및 문화공간.....

술기운이었을까? 어쨌든 엄청나게 재미있게 보았다. 박수도 많이 치고, 공연후에도 열심히 탄성의 박수를 보냈다. 공연하는 분들도 액션이 커서 고생이지만. 불려나온 두 분의 관객도.....

아직도 북쪽은 얼음이 채 녹지 않았죠. 얼음낚시를 하다보면 물낚시가 생각나는 시기가 도래하죠. 꾼들의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니까요. ㅎㅎ 2.5치 붕어를 간신히 보고, 꽝.....

올 겨울 추운 덕에 안면도도 많이 얼었다. 물낚시는 몇번 가보았으나, 얼음낚시를 안면도에서 해보기는 처음. 중장저수지를 거쳐 여러 사연을 뒤로 하고 마침내 중장수로(율포각지).....

<사랑했던 놈 사랑하는 놈 상관없는 놈> 2010.1.7 ~ OPEN RUN (9월까지는 할 모양...) 대학로 솔나무극장(70석 규모나 될까? 10명 남짓 관객이라도 있는 그.....

승언지로 갔으나, 얼음이 얇아서 다시 이원수로행, 상류 수초 쪽을 파보았습니다. 

모퉁이 돌아 중류쪽에도 여러 차가 들어와있었습니다만(아마도 그룹),

섭벌지로 가네 마네 하는 소리 들으니 조황은 썩 좋지 않은 듯합니다.

밝기전 새벽엔 초록붕어 회원님과 잠시 이야기를 나누고...

붕애 두 수, 23cm 한 수 했고요, 대여섯 수 하신 분들도 계신 모양입니다.

 



수초에 걸려서...채비 몇 개 해먹었습니다. 그래도 붕어 얼굴 본 구멍입니다.

붕애 첫 수. 크게 보이려고 확대 촬영.

23cm.  




23cm. 대비를 위해 담배와 함께... 



 얼음 살림망ㅎㅎ...

Trackback 0 and Comment 0

설 연휴 시작하는 첫째날. 발안 톨게이트로 나가... 친절한 대물낚시 주인장 만나(처음에는 매향리쪽 어디쯤...수로 가려고 한 모양...) 기분 행복하고...

그러나 서울에서 출발한 5시경부터 눈은 내리기 시작. 목적지를 이화리수로로 변경. 눈구경 실컷함. 눈이 수북하여 체인까지 감고, 조황은 없음.



위 가방이 1단 가방. 쓰다보니 2단 가방만큼은 용량이 안돼도 얼음낚싯대 5대 정도 넣기에는 안성맞춤.






 

Trackback 0 and Comment 0

예년보다 호응도가 낮아진 느낌의 전국얼음낚시대회.

뭔가 원인이 있을 것입니다. 자원없는 곳으로 가서 그럴 수도 있고, 추첨상이 약해진 탓도 있을 법하고...

그래도 준비하는 분들은 매년 고생일 것입니다.

얼음대회 가서는 처음으로 붕어 구경한 날입니다. 예년 대회에서는 늘 꽝이었습니다.

3년전 용연지에서도 꽝, 원남지도 지진탓에(?) 꽝, 작년 문광지도 꽝...

아, 아니구나 예전 팔봉수로(?, 여튼 대충 그근처 수로...)에서는 한 수 한 적 있긴 하군요...

추첨상 타는 기대감에 얼음대회는 붕어 안잡혀도 즐거운 날입니다.

50위까지 시상하는 이날, 낚시대 한대 탔습니다. 운이 좋았죠 뭐...ㅎㅎ

마지막 경품(가위바위보로 진행) 찌불도 한 박스 탔습니다. 나눠드렸죠 여러분께...

아래 구멍이 아마 20cm 남짓 나온 구멍일 겁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