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붕어 한 수 티는 스토리

블로그 이미지
"붕어 한 수는 해야지... 붕어 한 수 했으면 되었지..." 집안.. 공장.. 사는이야기
덕산포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61)
붕어 한 수 조행기 (164)
붕어 한 수 알리미 (21)
보도자료 (1)
집안이야기 (16)
공장이야기 (50)
사는이야기 (46)
작은 리뷰 (58)
안전메뉴 (4)

Recent Trackback

Archive

My Link

  • Total156,626
  • Today2
  • Yesterday9

1층 마당이라고 해서 좋기는 한데, 정작 나가보기도 쉽지는 않다. 한번 나가 사진에 담다. 이름 모르는 식물들... 아시는 분은 이름매겨 주시기를... 해피 가슴줄을 연구해서.....

대학시절에는 수색역 신촌역이 저기 어디로 놀러가는 기차역이었나본데... 여튼 기차타는 일은 좀 신선한 기분. 가는 길에 호암아트홀도 지나고... 구서울역사 원형복원 및 문화공간.....

술기운이었을까? 어쨌든 엄청나게 재미있게 보았다. 박수도 많이 치고, 공연후에도 열심히 탄성의 박수를 보냈다. 공연하는 분들도 액션이 커서 고생이지만. 불려나온 두 분의 관객도.....

아직도 북쪽은 얼음이 채 녹지 않았죠. 얼음낚시를 하다보면 물낚시가 생각나는 시기가 도래하죠. 꾼들의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니까요. ㅎㅎ 2.5치 붕어를 간신히 보고, 꽝.....

올 겨울 추운 덕에 안면도도 많이 얼었다. 물낚시는 몇번 가보았으나, 얼음낚시를 안면도에서 해보기는 처음. 중장저수지를 거쳐 여러 사연을 뒤로 하고 마침내 중장수로(율포각지).....

<사랑했던 놈 사랑하는 놈 상관없는 놈> 2010.1.7 ~ OPEN RUN (9월까지는 할 모양...) 대학로 솔나무극장(70석 규모나 될까? 10명 남짓 관객이라도 있는 그.....

막내 박찬정은 말을 참 듣지 않는다.
아버지가 어려서부터 예뻐하기만 한 막내라서 그런 것일까? 다른 생각을 못하고 자기 생각과 욕심에만 빠져있는 듯하다.

그런 찬정이 어제 홍대쪽 롤링홀 무대에 오르다.
주영훈 클라이믹스 아카데미 2기 졸업콘서트.

하하하. 역시 아버지 딸이라 노래를 잘한다. 물론 목으로 하는 노래라 힘이 없고 호흡도 길지 못하지만, 무대와 관객을 이끄는 호소력이 있다. 중2학년에 그 정도면 대단하다.

아버지는 긴장했다. 한참 공부할 나이, 어린 나이, 품안에 아이라는 생각에
어두운 무대, 조명 켜진 곳에서 노래하는 아이를 받아들이는 것이 쉽지 않다.

눈물이 맺히는 아버지의 마음은 무엇일까?
찬정을 이해하려 해도 걱정되는 것은 어쩔 수 없고, 찬정은 찬정이대로 고민을 많이 하면서 사는 것이고, 한편 노래할 때의 호소력은 어른에 가까운 정체성을 보여주기도 한다. 아버지 마음은 복잡미묘하다.

찬정 노래가 끝나고 밖으로 나가니 눈이 하얗게 내린다.
찬정 마지막 노랫말처럼 한번 더...눈이 하얗게 내린다.




린, '실화'를 부르고 나가는 찬정.







가수 노래를 일반인이 부르는 동영상을 업로드하는 것도 불법이라니 노래부르는 것은 등록하면 안되겠군.

Trackback 0 and Comment 2
  1. 2011.02.14 13:53 address edit & delete reply

    찬정이도
    벌써
    맘에서 떠나보낼 나이가 되어 가는구나

  2. 2011.02.14 13:55 address edit & delete reply

    찬정이가 어리다고 생각하는것은
    너가 어린 찬정만을 생각한 때문이니
    이젠 커 있을 딸애를 생각하며
    조금씩..
    조금씩
    놓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