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붕어 한 수 티는 스토리

블로그 이미지
"붕어 한 수는 해야지... 붕어 한 수 했으면 되었지..." 집안.. 공장.. 사는이야기
덕산포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61)
붕어 한 수 조행기 (164)
붕어 한 수 알리미 (21)
보도자료 (1)
집안이야기 (16)
공장이야기 (50)
사는이야기 (46)
작은 리뷰 (58)
안전메뉴 (4)

Recent Trackback

Archive

My Link

  • Total156,849
  • Today8
  • Yesterday5

1층 마당이라고 해서 좋기는 한데, 정작 나가보기도 쉽지는 않다. 한번 나가 사진에 담다. 이름 모르는 식물들... 아시는 분은 이름매겨 주시기를... 해피 가슴줄을 연구해서.....

대학시절에는 수색역 신촌역이 저기 어디로 놀러가는 기차역이었나본데... 여튼 기차타는 일은 좀 신선한 기분. 가는 길에 호암아트홀도 지나고... 구서울역사 원형복원 및 문화공간.....

술기운이었을까? 어쨌든 엄청나게 재미있게 보았다. 박수도 많이 치고, 공연후에도 열심히 탄성의 박수를 보냈다. 공연하는 분들도 액션이 커서 고생이지만. 불려나온 두 분의 관객도.....

아직도 북쪽은 얼음이 채 녹지 않았죠. 얼음낚시를 하다보면 물낚시가 생각나는 시기가 도래하죠. 꾼들의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니까요. ㅎㅎ 2.5치 붕어를 간신히 보고, 꽝.....

올 겨울 추운 덕에 안면도도 많이 얼었다. 물낚시는 몇번 가보았으나, 얼음낚시를 안면도에서 해보기는 처음. 중장저수지를 거쳐 여러 사연을 뒤로 하고 마침내 중장수로(율포각지).....

<사랑했던 놈 사랑하는 놈 상관없는 놈> 2010.1.7 ~ OPEN RUN (9월까지는 할 모양...) 대학로 솔나무극장(70석 규모나 될까? 10명 남짓 관객이라도 있는 그.....

화옹호라고도 부르던데, 간척을 다 했다는건지, 하다 말았다는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여튼 그곳에, 갯벌이 햇볕에 말라서 딴딴해진 그곳에, 이곳저곳 둠벙식 저수지(저수지라고 해야 하나?)가 있고, 새우양식장하다만 저수지도 있고, 수로도 있습니다.

갯벌식 땅이라 파라솔 꽂기 좋습니다만, 비오는 날에는 진흙투성이로 변할 것이 영락없습니다.

 

여명에 사진을 찍어보려 하였으나, 핸폰은 조명이 없어 어두운 화면만을 보여줍니다.

스스로 만들어낸 자연의 밝음이 핸폰 화면에 희미하게나마 그림을 던져준 시간이 6시.

간척지 각지는 그렇게 6시에 핸폰에게 사진을 허락합니다. 찰칵!

 



밤사이 새우양식장 하다만 저수지에 던져보고, 이곳 각지 뒤편 저수지, 수로에도 던져보았으나(어두워서 어디가 어딘줄 알아야죠, 해서 시험삼아...), 수심도 '착하지' 않고, 입질도 없어 이곳에서 릴 2대 펴고 놉니다. 아침에 보니, 밤중에 재미삼아 던져본 수로는 한 뼘아래가 갯벌이던 곳^^



18분 후, 한 대를 더 폈습니다. 



김부회장님, 차조사님.

개인출조도 많이 왔더군요. 아늑한 텐트들... 한 3년 전에 이곳이 생겼다는데, 어찌 다들 알고 많이들 오셨더군요.

 


김회장님.

 등에 상처를 치료한 붕어. 이건 그래도 좀 큰 편. 릴 2대 이상에서 이어지는 입질, 그리고 5치 붕어들. 지칩니다. 그만 잡자.산책...



아, 화옹지구군요. 산책길에 버스로 가서 아침먹고, 다시 각지로 가면서 사진 촬영.

 


저 논둑길같은 수평선까지가 새우양식장이었다고 하네요.밤에 버스앞이라 멀리 걸어가기 귀찮아서 던져보았으나,  입질 없음.

역시 각지에 조사분들이 많이 모인 이유가 있었더군요.



각지로 돌아가는 길에




안기사님이 새우잡겠다고 출행. 백새우(?, 힘이 별로 없음) 많이 나오긴 합니다.


 각지에 다 도착한 안기사님.

나중에 시간을 따져보니 걸어서 한 10분 갑니다. 걸을만한 거리, 근데 버스 떠나기전 모든 회원님들께 김밥 나누어주길래, 긴장좀 했죠, 무지하게 먼 줄 알고...^^





 왼편에 보이는 파라솔 텐트가 제 것입니다. 고요하더니만, 새벽에 바람 불어, 파라솔텐트가 오랜만에 효자 역할을 했습니다.



 철수 중인 김부회장님. 밤중에 또 아침에 7-8치로 선두를 달렸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