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붕어 한 수 티는 스토리

블로그 이미지
"붕어 한 수는 해야지... 붕어 한 수 했으면 되었지..." 집안.. 공장.. 사는이야기
덕산포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61)
붕어 한 수 조행기 (164)
붕어 한 수 알리미 (21)
보도자료 (1)
집안이야기 (16)
공장이야기 (50)
사는이야기 (46)
작은 리뷰 (58)
안전메뉴 (4)

Recent Trackback

Archive

My Link

  • Total157,640
  • Today14
  • Yesterday5

1층 마당이라고 해서 좋기는 한데, 정작 나가보기도 쉽지는 않다. 한번 나가 사진에 담다. 이름 모르는 식물들... 아시는 분은 이름매겨 주시기를... 해피 가슴줄을 연구해서.....

대학시절에는 수색역 신촌역이 저기 어디로 놀러가는 기차역이었나본데... 여튼 기차타는 일은 좀 신선한 기분. 가는 길에 호암아트홀도 지나고... 구서울역사 원형복원 및 문화공간.....

술기운이었을까? 어쨌든 엄청나게 재미있게 보았다. 박수도 많이 치고, 공연후에도 열심히 탄성의 박수를 보냈다. 공연하는 분들도 액션이 커서 고생이지만. 불려나온 두 분의 관객도.....

아직도 북쪽은 얼음이 채 녹지 않았죠. 얼음낚시를 하다보면 물낚시가 생각나는 시기가 도래하죠. 꾼들의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니까요. ㅎㅎ 2.5치 붕어를 간신히 보고, 꽝.....

올 겨울 추운 덕에 안면도도 많이 얼었다. 물낚시는 몇번 가보았으나, 얼음낚시를 안면도에서 해보기는 처음. 중장저수지를 거쳐 여러 사연을 뒤로 하고 마침내 중장수로(율포각지).....

<사랑했던 놈 사랑하는 놈 상관없는 놈> 2010.1.7 ~ OPEN RUN (9월까지는 할 모양...) 대학로 솔나무극장(70석 규모나 될까? 10명 남짓 관객이라도 있는 그.....

헤세와 그림들展, 10월 25일 전쟁기념관에서 잠시 보다.

 

 

 

헤세라서 가보고싶었다.

청춘들이 꽤 많이 전시장을 찾아 헤세 세계를 관조하고 있었다.

 

 

 

 

 

 

 

헤세의 육성으로 듣는 헤르만 헤세의 시라고 블로그에 나오네요...현장에서는 몰랐어요...그저 독일어가 낭만이 있다고 느낀 정도...지금도 정말 헤세 육성일까, 생각한다. 헤세의 육성이라고?

 

가수 정원관이 낭송을 합니다.

 

https://youtu.be/Rc31ELVpJQc 시낭송듣기

 

https://www.youtube.com/watch?v=Rc31ELVpJQc#action=share

 

 

성탄절 밤

 

오랫동안 난

어두운 창가에 서서

새하얀 도시를 바라보며

귀 기울여 종소리를 듣는다

그 울림이 사라질 때 까지

 

지금은 고요하고 순수한 밤

꿈 같이 추운 겨울빛 속

희미한 은빛 달품 안에서

내 고독을 비춘다

 

그분이 탄생하신 날

내 가슴은

깊은 향수를 외치며

멀어져 버린

조용했던

그때 그 시절을 떠올려본다

 

그 때도 성탄절이 날 찾아 왔었지

당시엔 애매한 열정에 사로잡혀

세상을 불안으로 유랑하며

지혜와 황금과

행복을 찾아 떠돌았었지.

 

이제 나는 모든걸 이루었고

마지막 길 한 가운데에서 휴식을 취한다

나만의 꿈같은 고향과

유년시절이 서 있는 그곳에서!

[출처] 헤세와 그림들 展 :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전시회 소식 전해 드립니다.|작성자 뉴론

 

 

 

잠자리에 들면서

 

고단한 하루를 보냈으니

이제 내 간절한 소망도

별이 반짝이는 밤에

친근하게 받아들여져야 하네

뛰놀다가 지친 아이처럼

 

손아, 모든일을 내려놓아라

이마야 온갖 생각을 잊어라

이제 내 모든 감각은

잠에 빠지려하네

 

그런데 영혼은

망보는 이 없이

자유롭게 날아가려 하네

밤의 매혹 속에

깊이 있게 그리고 천 배나 더 살기 위해

 

 

 

 

 

 

 

 

 

 

 

 

 

 

 

 

 

 

 

 

 

 

 

 

 

 

 

 

 

 

 

Trackback 0 and Comment 0